close_bt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815 대전의 선비예요..080802 관리자 525   2008-08-06 2008-08-06 12:35
선비네 식구를 만난것은 3년 전 ... 고민끝에 예정일이 다 되서야 연락을 주셨었답니다 꿋꿋한 어미는 잘도 견디며 선비의 형아를 맞이하셨었지요.. 그런데 이번에도 똑 같은일이 벌어졌답니다.. " 오늘이 예정일이예...  
814 유진선 오인기 님의 아들탄생입니다.090421 관리자 525   2009-05-08 2009-05-08 15:26
축하드립니다.  
813 건이예요...080422 아들 3킬로.. 관리자 526   2008-05-03 2008-05-03 14:18
정말 힘이듭니다.. 골반이 너무나 비좁습니다, 또 힘든 분만에 이순옥선생님이 함께 하셨지요.. 모두들 고맙습니다..  
812 박혜영님의 셌째랍니다..090526 관리자 526   2009-05-31 2009-05-31 12:48
아가가 크다고 병원 갈때마다 걱정이 듭니다. 아빠는 예정일 앞두고 필리핀에 일이 생겨 가시구요.. 어미는 그저 불안하기만 합니다. 다행이 아빠도 일 마치고 돌아오시고 진통을 맞이했지요.. 자궁문이 다 열렸는데...  
811 김태정님이 둘째 공주를 맞으셨습니다.20110124 김옥진 526   2011-02-12 2011-02-12 11:55
둘째인데도 어미는 어설퍼 보입니다 아가는 쑥쑥 잘도 내려오는데 어찌할 바를 모르시네요 모두 서로 다름이 그래서인가봅니다. 축하합니다.  
810 기쁜날 축하해요~ file 신세나 527   2008-02-24 2008-02-24 13:54
이쁜 주아가 태어난지 170일 되는 날이에요~! 주아아빠는 스키장가고 주아랑 낮잠 자다가 선샘 전화받고 글쓰고 있어요. 주아는 무지 잘 크고 있는거 선샘도 잘 아시죠? *^^*  
809 고래랍니다..06.0326 07;26 아들 2.7킬로 관리자 528   2006-03-29 2006-03-29 22:44
엄마가 키가 아주 작으셔서 저도 항상 고래 맞이가 걱정되었답니다. 고래도 힘이들었는지 막바지엔 태변을 아주 많이 보았지요. 그래도 엄마와 아빠의 격려로 아주 건강히 세상맞이에 성공하였습니다. 두분이 아주 특...  
808 장군이랍니다.090828 관리자 528   2009-08-28 2009-08-28 21:55
누나인 수연이도 같은 장소에서 멋지게 태어났답니다. 예정일이 열흘이나 지나도록 나오지 않았는데 장군이도 똑같은걸 보면 원래 배란일이 늦어진 것이 틀림이 없네요. 두 번째 아가라서 아침일찍 서둘러 대방동으로...  
807 으뜸이랍니다...081208 관리자 529   2009-01-17 2009-01-17 12:38
누나 영빈이는 엄마가 진통으로 얼굴이 일그러져도 방긋 방긋 웃습니다.. 왜 그리 얼굴을 찡그리냐고 오히려 엄마를 응원하네요.. 이리 저리 놀면서 동생의 탄생을 담담하게 지켜보았습니다. 엄마의 교육이 효과를 본...  
806 힘찬이랍니다.080305 [1] 관리자 530   2008-03-05 2008-03-05 19:28
똘이랑 경주를 해 가며 나왔답니다. 하늘을 보고 있는통에 둘째 치곤 어미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지요. 제가 숨풍 받아 드린다고 한 말이 민망해서 쥐구멍을 찾고 싶었답니다. 다른 조산사 선생님이 힘찬이를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