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아침 8시경 양수가 터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많이 나온다고 걱정섞인 목소리..
조산원에 오신것은 10경..자궁개대 4센티 ..진통은 2분마다.
노산이라서 걱정을 한 것이 무색하게 진행이 상당히 빨리 되었답니다.
11시 55분에 예쁜 눈 큰 따님을 낳으셨어요.
젖도 잘 빨고 엄마는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친구들이며 주위에서 이야기 하는것들은 엄청 아프고 힘들다는것이었는데 생각보다 참을만 하셨다구요..
태반이 잘 떨어지지 않아 나중에 좀 고생은 하셨지만 제가 보기엔 정말로 쉽게 잘낳으신분 중에 속하셨어요..
건강한 엄마와 아가에게 행복이 항상 가득하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민이 엄마 벅정선님의 가정분만을 축하드려요.2004.7.1... file 관리자 2047
효성이가 태어났어요..2004.7.13 공주 3.5킬로 관리자 691
성남 .둘째가 새벽을 가르며 세상을 보았딥니다2004.7.... 관리자 760
여름이가 세상에 힘차게 나왔답니다.2004.7.7 오전7시 ... [2] file 관리자 798
정수윤 송정현님의 어진이가 태어났어요..2004.6.28.오... file 관리자 1147
권희숙님의 공주 별이가 태어났어요.2004.6.25 3.3킬로... file 관리자 804
김문희 선생님 수고하셨습니다.2004.6.18 오전10시 48... file 관리자 1521
강신저님의 아들 연두의 탄생을 축하합니다.2004,6,2,... file 관리자 828
김희정님 아들 2004.5.30.9;43 file 관리자 966
한승희님의 공주탄생을 축하드려요..2004,5,24,공주 3.... file 관리자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