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분만율 지속 감소..출산문화 변화예고
2001년 40.5%→2006년 상반기 36.4%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세계 최고 수준이던 국내 제왕절개분만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출산문화의 긍정적 변화를 알리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제왕절개율은 다른 선진국이나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치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2006년 상반기 산부인과 전체 의료기관 2천234곳의 분만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분만건수는 21만9천84건으로 이 가운데 자연분만 건수는 13만9천235건(63.6%), 제왕절개분만 건수는 7만9천849건(36.4%)이었다고 8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자연분만 건수(13만9천235건)는 2005년 상반기(13만3천454건)에 비해 5천800건 증가했다.

   아울러 계속 감소하던 전체 분만건수도 2005년 상반기 21만3천458건에서 2006년 상반기 21만9천84건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제왕절개율은 보건당국이 2001년부터 국내 의료기관 제왕절개분만의 적정성을 평가하기 시작한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다.

   연도별 제왕절개율은 2001년 40.5%에서 2002년 39.3%, 2003년 38.2%, 2004년 37.7%, 2005년 37.1%, 2006년 상반기 36.4% 등으로 지속적으로 낮아졌다.

   복지부 보험평가팀 이창준 팀장은 "산모의 고령화 등으로 자연분만이 점점 어려운 여건인데도 불구하고 자연분만이 늘고 제왕절개분만은 감소하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 출산문화가 건강한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국내 제왕절개율은 스웨덴 15.4%(2000년), 프랑스 17.5%(1998년), 영국 22%(2003년), 미국 30.2%(2005년) 등 선진[014300]국이나 WHO 권고치(5∼15%) 보다는 훨씬 높을 뿐 아니라 의료기관별로도 최소 4.1%에서 최대 72.7%로 의료기관 간에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제왕절개분만을 줄이기 위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자연분만을 장려하기 위해 자연분만 산모의 건강보험 진료비(본인부담금)을 전액 지원하는 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의료기관의 자연분만을 유도하기 위해 자연분만 진료수가를 인상하고, 재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의료계, 소비자단체, 여성단체 등이 참여하는 `제왕절개분만감소대책위원회'를 구성, 가동하고 있다.

   한편,복지부와 심평원은 2006년 상반기 분만현황과 전체 산부인과 의료기관의 제왕절개분만율 정보를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 공개했다.

   sh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7/08/08 11:00 송고